크라임씬 3

예능|12부작|15세이상 관람가|2017.04.28.~2017.07.14.


시즌3가 끝났다.

단단하게 완성된 시즌2의 포맷을 유지하였으며, 추리의 과정에서 사체등의 디테일이 좋아졌다.

좋아하는 방송프로그램이라 좀 더 높은 시청률을(다음 시즌의 확정을) 기대했지만, 불투명한 다음시즌을 기약하게 될 것 같다.


시즌3를 보면서, 이 프로그램에서 중요한 것은 연기자의 존재감이라는 것을 알게되었다.

6~7명으로 구성되는데, 연기력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존재감이 중요하다고 생각되었다.


시즌3에서 가장 아쉬운건 양세형이었다.

무대위에서 관객을 사로잡는 연기가 필요하지만, 양세형은 수업시간에 옆자리에서 조근조근대는 듯한 존재감 없는 배우였다.

그 나름 좋을 수 있겠지만, 이전 시즌의 장동민과 너무나 비교가 되었다.

시즌3에 두차례 장동민이 게스트로 참여했는데, 그가 있고 없고의 차이가 명확한 재미의 차이를 만들었다.


새로 참여한 정은지는 시즌 초반에는 어리숙한 진지함으로 제역할을 못했지만 중후반에 들어서 적응에 성공했다.

단점이라면 선천적으로 거짓말을 못하기 때문일까? 범인의 역할에서 빈틈이 많았다.


이번 시즌 게스트중에서 가장 돋보인 것은 소진이었다.

크라임씬에 최적화된 순발력과 집중력으로 확실한 존재감을 보여주었다.


많은 기대에서 시즌3를 시작했지만, 

존재감 없는 양세형과 초반 부진의 정은지, 새로운 연기자와 기존 연기자의 캐미 부족으로 이전 시즌의 완성도를 보여주지는 못했다.

시청률을 높이기 위해 등장인물간의 재미요소(막장관계)를 부각 시킨 것은 불필요한 선택이었지만, 결과적으로 나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제작진의 노력)

하지만 크라임씬의 본질인 추리에 집중 할 수 없었던 것은 아쉬운 부분이다.


아쉽기에 다음 시즌을 기대해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D's folder > cont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크라임씬 시즌3  (0) 2017.07.15
쌈마이웨이  (0) 2017.07.12
옥자 (Okja, 2017)  (0) 2017.06.29
정성을 다해 요리첩(쿠로키 하루의 Wi-Fi)  (0) 2017.06.13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쌈마이 웨이(쌈 마이웨이)

드라마, 16부작. 2017.05.22.~2017.07.11


알파고가 한국드라마를 분석해 시청률을 목적으로 드라마를 제작한다면. 이런 드라마가 나오지 않을까 여겨지는 드라마였다.

마치 대형 프렌차이즈의 스페셜 세트를 먹은 느낌.


가족, 싸움, 추억, 애정, 밀땅, 고민, 현실, 성공, 키스, 노출, 출생....

파블로프의 종소리처럼, 종을 치면 시청자가 조건반사적으로 침흘리는 요소를 엮어 만든 드라마다.


장점이라면 마케팅을 중심으로 제작된 기획력이 좋았다라는 점.

하지만 시청률과 더불어 남겨둬야 했을 소량의 순수함마저 팔아버린 작가와 제작진에 의해 욕심에 살찌워진 BXX 치킨과 같은 양념의 덩어리가 되어버렸다.

새로운 것은 전혀 없고 / 미생이나 응팔과 같은 공감할 수 있는 현실의 반영마저 없다. 

뷔페의 음식같이 먹고 난 후 좋은 맛과 기분이 남겨지기보다는, 싸구려 돈가스 소스에서 느껴지는 씁씁함을 지우고 싶어 양치를 하고 싶은 생각만이 남게 된다.


드라마 자체가 시간을 소비하기에는 유익하나, 남겨지는 가치와 영감없는 완성도 높은 16부작 전단지라 여겨진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D's folder > cont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크라임씬 시즌3  (0) 2017.07.15
쌈마이웨이  (0) 2017.07.12
옥자 (Okja, 2017)  (0) 2017.06.29
정성을 다해 요리첩(쿠로키 하루의 Wi-Fi)  (0) 2017.06.13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소녀가 자라 옥자의 삼겹살을 안주삼아 소주를 한잔하는 일반적 예상외의 해피엔딩은 없지만, 

씁쓸함을 외면하면 나름의 해피엔딩.  


모든 것이 그렇게나 무난했다. 

스토리에 대한 궁금증만으로 선택한다면, 1분짜리 예고편을 보았다면 굳이 안보아도 좋은 영화다. 

예고편만으로 유추할 수 있는 내용이 전부인 1분짜리 영화였다


전체적 전개와 영상은 지브리 애니의 실사화 느낌이다.


유전자조작, 육산업의 잔인한 현실 등 여러가지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돼지에 이름을 붙이고 같은 생명체로서의 연민과 동질감을 부여하는 것은 선택일뿐 공유하고 강요할 부분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돼지는 돼지다. 

그 이상의 의미를 부여한다면 세상에 먹을 수 있는 것은 없다고 생각한다. 

먹을 수 있다면 먹고 싶다면 식량일 뿐이다.

인간에게 있어 돼지는 돼지일 뿐이다.


옥자는 옥자다.

옥자는 유전자조작에 의한 식량이 아닌, 인간과 함께 하는 사랑이다.

먹을 수 있다는 끔찍한 생각은 감히 떠올리수도 없다.

미자에게 있어 옥자는 친구이며 가족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D's folder > cont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쌈마이웨이  (0) 2017.07.12
옥자 (Okja, 2017)  (0) 2017.06.29
정성을 다해 요리첩(쿠로키 하루의 Wi-Fi)  (0) 2017.06.13
부르잖아요, 아자젤씨.  (0) 2017.06.07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정성을 다해 요리첩 (みをつくし料理帖)


SP편이 더 좋았다라고 생각하지만, 주인공(키타가와 케이코/北川景子)이 가난과 역경을 떠올리기 어려울 적도로 지나치게 도회적이고 아름답습니다.


2017년 5월 13일 부터 NHK를 통해 방영되는 8부작 TV편은 개인적으로 재미있게 본 '중쇄를 찍자'의 주인공(쿠로키 하루/黒木華)이 주연.

에도시대 민가 여성의 이미지에 지나칠 정도로 부합되는 최적의 케스팅입니다.

다만 이러한 지나친 부합에 쿠로키 하루 특유의 감성적 연기가 더해져, 에도의 여성상이 강조된(오버) 듯한 양념이 다소 과한 듯 합니다.

그래도 차분히 스며든 연기력이 밋밋한 스토리에 몰입감을 더해줍니다.


쿠로키 하루의 Wi-Fi 주름 (黒木華の Wi-Fi しわ)


그런데... 이번 드라마를 보면서, 쿠로키 하루의 새로운 매력을 발견했습니다.

이마에 특이한 주름(wifi 주름)이 있네요.

와이파이 주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부르잖아요, 아자젤씨.

よんでますよ、アザゼルさん。


코믹스(만화) 출간후, 1기 애니, OVA(?), 2기 애니(Z)가 방영.

멋지다 마사루 이후 찝찝하지만 폭소하게 되는 재미가 있다.


이 만화... 재미있지만, 좋아한다고 말하기에는 각오가 필요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적막함에 적막함을 더하는 잔잔한 영화를 좋아합니다.

아무런 기대 없는, 무엇 하나 남기지 않을 영화를 선택하지만, 가끔 기대 없는 영상의 무언가에 매료되어 그렇게 빠져들곤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원제 : 물을 끓이는 정도의 뜨거운 사랑(湯を沸かすほどの熱い愛)' 


비공감의 상황에서 전달되는 공감의 슬픔과 따듯한 사랑이 있는 영화.

나쁘지 않았다라고 말하지만, 많이 좋았다고 말 할 수는 없는

미묘한 경계에서 보지 않는 것보다 보는 것이 좋다라고 말하는,

복잡 미묘한 감정이 남겨지는 영화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D's folder > cont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そして父になる)  (0) 2017.05.07
행복 목욕탕 (湯を沸かすほどの熱い愛, 2016)  (0) 2017.04.21
히요꼬 (ひよっこ)  (0) 2017.04.18
Fame, 1980  (0) 2017.04.12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히요꼬 (ひよっこ)

NHK / 2017년 4월 3일(월) ~ 9월 30일(토) 156회(예정)


드디어 아리무라 카스미(ありむらかすみ / 有村架純) 주연의 NHK 일일드라마가 시작되었습니다.

아마짱에서 조연으로 출연하여 주연보다 강렬한 인상을 남긴(개인적 생각).

아마짱 이후에 간만히 볼만한 NHK 일일극!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D's folder > cont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행복 목욕탕 (湯を沸かすほどの熱い愛, 2016)  (0) 2017.04.21
히요꼬 (ひよっこ)  (0) 2017.04.18
Fame, 1980  (0) 2017.04.12
머나먼 정글 (Tour of Duty)  (0) 2017.04.03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Fame, 1980

D's folder/contents 2017.04.12 10:19

 

 

fame 이라 쓰고 free라 읽는다.

 

'자유란 이런건가?'

 

나게에 자유의 상징적 이미지를 전달해준 영상.

 

어디서 어떤 경로로 보았는지도 기억나지 않는 어릴적 추억이지만, 잊혀지지 않는 영화.

 

당시로써 너무나 충격적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D's folder > cont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히요꼬 (ひよっこ)  (0) 2017.04.18
Fame, 1980  (0) 2017.04.12
머나먼 정글 (Tour of Duty)  (0) 2017.04.03
고백 (告白, 2010)  (0) 2017.03.27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Tour of Duty (TV Series 1987–1990 / )

 

S01~S03 (EP1~58)

 

 

 

 

 

Rolling Stones - Paint It Black (Tour of Duty)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D's folder > cont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Fame, 1980  (0) 2017.04.12
머나먼 정글 (Tour of Duty)  (0) 2017.04.03
고백 (告白, 2010)  (0) 2017.03.27
앙: 단팥 인생 이야기 (あん, 2015)  (0) 2017.03.26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