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등(弔燈)

D's folder/note 2018. 4. 21. 22:28

주택가에 살던 어린시절에 謹弔 또는 謹吊라고 적힌 누런빛을 발하는 등이 이웃집 대문에 앞에 걸린 것을 본 기억이 난다.


지금과 달리 밤은 어두웠고, 길을 비추는 빛만이 전부였던 고요한 골목에 밝혀진 조등.


무지한 나이였지만, 조등이 전달하는 엄숙함만으로 좋지 않은 일이 이웃에 생겼다는 사실을 직감할 수 있었다.


아이가 태어나 금줄을 대문에 거는 것을 보고 경험한 세대는 아니지만, 상을 치루는 집앞에 조등을 건 모습들은 기억한다.


집에서 태어나 집에서 생을 마감하던 시간은 사라지고, 병원에서 태어나 병원에서 생을 정리하는 시대에 살고 있다.

'D's folder > not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에어포트 익스프레스 다중 연결  (0) 2018.04.25
조등(弔燈)  (0) 2018.04.21
에어포트 익스프레스 리뷰  (0) 2018.04.20
KCON 2018 JAPAN x M COUNTDOWN  (0) 2018.04.20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