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영화가 특별한 이유는, 

시대를 앞서간 기술력도, 신선한 컨셉 때문도 아니다.

 

외계의 지적생명체로부터 항상 위협만 받던 인류 중심의 SF 영화가 아닌,

인류가 외계의 지정생명체를 위협하는 SF 영화라는 점에서 특별하다.

 

그렇기에 영화의 성공요소이면서도 아쉬운 부분이 '아바타' 다.

외계 생명체 무리에 인간이 개입하는 것이 아닌,

철저하게 분리된 두세계에서 외계인의 시선으로 인류의 잔혹함을 전달했으면 어땠을까라는 아쉬움이 남는다.

 

 

'D's folder > cont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배틀쉽 (Battleship, 2012)  (0) 2020.05.16
아바타 Avatar , 2009  (0) 2020.05.16
헌트 (The Hunt, 2020)  (0) 2020.05.07
데블스 에드버킷 (The Devil's Advocate, 1997)  (0) 2020.04.30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