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시작 10분까지는 좋았다. 

이후 그저그런 단편영화를 지루하게 늘려뜨린(늘리다+뜨리다) 영화다.

화면을 만들기 위한 억지스러운 연출이 많다. (돈 내고 짜증을 구매했다.)

한 가지 흥미로운 점은 박신혜와 유아인이 이런 특색 없는 지루한 단편영화에 출연했다는 것.

재능기부일까?

허접한 어둠(연출)속에서 간간이 두 배우의 연기가 빛을 발한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