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깅스, 당당하게 입기 & 당당하게 보기

2021. 8. 20. 12:39blog/black comments

 

레깅스만을 일상복으로 입는 사람을 보게 된다.

간혹 보는 것이 아닌, 매우 자연스럽게 자주 보게 된다.

 

레깅스를 입는 것은 자유다.

그리고(문제는) 레깅스를 입은 사람을 보는 것도 자유다.

 

'당당하게 입기 = 당당하게 보기'

일부에서 '니들은 당당하게 입어라, 우리는 당당하게 보겠다' 라고 말한다.

 

'눈에는 눈',

이것은 민망한 노출에 시선성추행으로 보복하겠다는 것이다.

 

그런데 그들의 방식은 이해할 수 없어도, 그들의 분노는 조금이나마 이해가 된다.

레깅스 착용의 목적은 변화했고,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는 레깅스 착용자가 늘어나고 있다. 

 

'당당하게 입기 = 당당하게 보기'

어쩌면 견제를 통해 사회 질서의 균형을 맞춰나가기 위한 과정으로 봐야겠다.

'blog > black com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은 인간보다 위대할까?  (0) 2021.08.20
레깅스, 당당하게 입기 & 당당하게 보기  (0) 2021.08.20
동물원.  (0) 2021.08.19
상대성.  (0) 2021.08.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