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ud Atlas , 2012

 

솔직히 좋지도 나쁘지도 않지만 애매한 다양성에 끝까지 보게 되는 영화였다.

무엇을 만들고 싶었고, 무엇을 보여주고 싶었는지는 알겠는데, 꼬여버린 이어폰 줄과 같은 영화다.

새로 산 고가의 이어폰 박스를 개봉하니 줄이 꼬여있는 이어폰이 있고, 직접 풀어서 사용하라는 친절한 메시지가 동봉된 것과 같은.

시간과 공간을 넘나들지만, 결과적으로 아무것도 인상적인 것이 없다.

풍요로움 속의 빈곤.

nothing...

 

'D's folder > cont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천룡팔부 2021  (0) 2021.12.10
클라우드 아틀라스, 2012  (0) 2021.12.01
SDF2021 진정성은 어떻게 전달되는 걸까  (1) 2021.12.01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  (0) 2021.11.30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