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립, 정말 맛없다.

2022. 3. 8. 00:15blog/note

 

국내식품업체중 오래된 역사를 가진 기업 삼립(SPC삼립)

편의점 베이커리코너의 중앙을 가득 채운 삼립 제품들.

추억에 삼립 땅콩샌드를 구매해 한입 먹어보았다.

 

정말 맛없다.

불쾌할 정도로 맛이 없었다.

나름 맛의 정체성을 지키려는 기업의 고집인지 모르겠으나, 

1980년대의 수준낮은 제빵기술과 불량스러운 맛 그대로다.

2022년에 반세기 이전의 빵을 먹은 기분이다.

품질의 발전이 전혀 없다.

 

품질까지 추억일 필욘 없잖아?

 

삼립은 90년대 후반 다 죽어가다 국찐이빵으로 기사회생(부도위기에서 살아난)한 것으로 알고 있다.

(김국진이 노개런티로 삼립을 살렸다는데, 이후 삼립이 어떤 보답을 했는지 궁금하다.)

국찐이빵 이후로도 핑클빵 포켓몬스터빵 등 사립은 이벤트 마케팅에 주력했다.

이로 인해 스티커만 챙기고 빵은 버리는 일명 '쓰레기 빵' 이라는 사회적 문제를 방생시켰다.

 

삼립은 논란의 김연경 식빵에 이어, 최근 포켓몬스터빵을 추억으로 포장해 재발매하였다.

품질을 키워 성장하는 것을 포기하고, 꼼수를 키워 연명하는 기업이 돼버린 것 같다.

 

빵의 품질만으로 본다면 삼립은 정말 수준낮은 기업이다.

그리고 이런 수준낮은 기업의 수준낮은 제품들이 왜 꾸준히 베이커리 코너의 중앙을 가득 채울 수 있는지 의문이다.

 

식품 회사라면 꼼수로 연명말고, 품질로 성장해라!

'blog > not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잃어버릴 5년의 시작.  (0) 2022.03.13
삼립, 정말 맛없다.  (0) 2022.03.08
PRO-SPECS 프로스펙스 래핑 SL 102 PS0US18F222  (0) 2022.03.02
잡스타 (Jap-Sta)  (0) 2022.0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