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어른.

2022. 4. 23. 00:20blog/black comments

 

2022년 4월 22일

난 어른이 되었다.

스스로 납득할 수 있는 어른이 되었다.

무릎을 꿇고 누군가는 닦아야 할 것을 닦아내었다.

나 스스로 어른임을 깨닫는 순간, 어른으로서의 무게를 느꼈다.

비로서 어른이 되었다. 

'blog > black com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난의 되물림조차 불가능한 사회.  (0) 2022.05.03
오늘부터 어른.  (0) 2022.04.23
국힘당 지지자들의 착각.  (0) 2022.03.22
악플에 괴로운 이들에게.  (0) 2022.03.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