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외에 나가 찍어봤습니다.

반다이 마크로스로 인해 생겨버린 프라불감증을 말끔히 날리고,

오다이바 버전에 이어 다이버시티 버전을 작업중입니다.

 

질릴만도 한데, 퍼건은 왜이리도 만들때마다 재밌는지...

 

 

 

 

 

 

'Project > standard' 카테고리의 다른 글

[MG] RX-78-2 GUNDAM ve.3.0 / 완료  (0) 2013.09.21
퍼스트건담 3.0의 매력  (0) 2013.08.31
[MG] RX-78-2 GUNDAM ve.3.0  (0) 2013.08.26
건캐논 + 액자형 디스플레이 / final  (0) 2013.06.29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