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출퇴근을 한다. 
출근시간 지하철 출입구에는 전단지를 나눠주는 사람들이 있다. 
열심히 살아가는 사람들이지만, 그분들이 나눠주는 전단지가 무섭다. 

난 모서리나 날카로운 것을 보면, 미간에 뭔가 'z z z ~ ing' 하는 전기펄스나 소음과 같은 통증을 느낌다. 심한 경우 소름까지 돋는다. 

그래서인지, 
내 방향으로 향해 다가오는 전단지가 마치 커터칼과 같이 느껴진다. 
지하철 출입구에서 늘 마음의 준비를 하지만, 간혹 예상하지 못한 과정에서 전단지가 다가올때 너무 놀란다. 
조금은 덜 공격적으로 자신의 일에 최선을 다해주었으면... 하길 부탁드리고 싶다. 

 

 

 

 

'D's folder > note' 카테고리의 다른 글

13% GREEN  (0) 2014.04.16
출퇴근과정에서 마주하는 위협  (0) 2013.10.21
슈퍼맨이 죽어야 DC코믹스가 산다.  (0) 2013.10.16
아시아나의 영웅 만들기.  (0) 2013.07.09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