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특수효과의 발전과정을 비교하여 살펴 볼 수 있는 좋은 샘플이 영화 킹콩이라고 생각합니다.

1933년, 1976년, 2005년작

 

특수효과(?)만을 놓고 본다면,

1933년 - 흥미롭다(앞서 나갔다)

1976년 - 놀라웠다(앞서 나갔다)

2005년 - 리얼하다(그냥 고맙다)

 

개인적으로 보는 작품별 특징이라면,

1933년 - 초반의 원시시대연출이 흥미로웠다. (흑백버전이 좋음)

1976년 - 표현이 거칠고, 잔혹함이 좋았다.

2005년 - 리얼하다

 

 

 

 

 

 

 

키콩의 움직이는 피규어중 최고의 퀄리티는,

1976년장의 제시카랭

 

 

 

 

 

 

번외편으로 인상적인 시리즈는,

국내에 1986(또는 1987년) 개봉한 킹콩2(King Kong Lives) 입니다.

 

어릴때 극장에서 보고, 영화의 파일을 찾았는데, 황당하게도 유튜브에 풀타임 무비가;;;(http://youtu.be/opyUm8hKIj0)

 

이 영화가 번외편인지, 1976년작의 공식적인 2편인지가 의문임.

1976년작의 마지막 장면에서 영화가 시작하기 때문.

(린다 해밀턴이 예쁜척 출연했다는 것은... 지나간 에피소드)

 

아래 이미지는 어린이 과학잡지에 관심꺼리로 그려진 그림이 아닌, 킹콩2편에 사용된 특수연출의 설계도임.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