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수가 동조하고 감성에 젖어 슬픔과 분노를 나누고 있지만,

 

나에겐 이유 없이 사람을 죽인 것만큼이나 미쳐 보이는 사회적 현상이다.

 

어떤 현상(이슈)을 극단적 슬픔으로 몰아가며 다수가 동참하고 마침내 즐기는 콘서트의 형태이거나, 알 수 없는 집단 최면과 같이 느껴진다.

 

 

이러한 현상은 보이지 않는 어둠과 같은 두려움이다.

 

 

 

 

 

'D's folder > note'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피규어의 프라화를 예상.  (0) 2016.05.25
강남역 10번 출구.  (0) 2016.05.21
21세기 일본 애니.  (0) 2016.05.07
가르마 자비가 배신당해 죽은 이유.  (0) 2016.04.30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