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리더: 책 읽어주는 남자 (The Reader, 2008)

 

어떻게 이렇게나 좋은 영화를 이제야 봤을까.

뒤늦게라도 찾아 볼 수 있었다는 것이 너무나 감사한.

단 한번의 눈돌림도 없이 주름잡힌 미간으로 진지하게 마주할 수 있었던 좋은 영화였다.

 

 

 

'D's folder > cont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름 (トリハダ)  (0) 2017.02.07
The Reader, 2008  (0) 2017.01.28
hope ~기대 제로의 신입사원~  (0) 2017.01.28
신 고질라 (シン・ゴジラ)  (0) 2016.12.28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