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D's folder/note 2017. 4. 4. 05:30

 

 

이재명을 지지했다.

이재명을 지지하기 보다는, 이재명과 같은 인물을 지지했다.

 

이재명을 지지하기에, 반기문을 지지했다.

19대 대선에서 영화(기적과 같은 사건)와 같은 일 없이는 이재명의 당선이 불가능하다고 생각했다.

 

희망이 없는 나라에서 반기문이 대통령이 되어야,

이 나라가 보다 신속하고 명확하게 망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희망없는 절망의 시대가 도래해야, 20대 대선에선 이재명과 같은 인물을 다수가 찾게 될거라 생각했다.

이재명이 절망에 희망을 피울 확실한 인물은 아니지만, 배팅과 같은 기대(희망)를 갖고 있었다.

 

내가 보는 문재인은 한나라당의 어느누구와 다를 바 없는, 많이 보아왔던 따듯한 보수일 뿐이다.  

반기문이 신속 명확하게 국가를 위기로 몰아넣는다면, 문재인은 약물등의 처방으로 천천히 국가를 위기로 몰아넣어 갈 뿐이라고 생각한다.

 

진보로 포장된 따듯한 보수에 건 희망이 사라진다면, 

20대 대선에선 이재명과 같은 인물을 향한 희망도 함께 묻혀버릴 것이다.

 

 

'D's folder > not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김영애.  (0) 2017.04.09
이재명.  (0) 2017.04.04
세월호 인양을 보면서.  (0) 2017.04.03
생명에 대해(죽음에 대해).  (0) 2017.03.27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