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공의 성 라퓨타 (플랩터)

Laputa: Castle In The Sky (Flaptter)

天空の城ラピュタ (フラップター)

 

 

 

 

 

 

 

 

 

 

 

 

 

 

 

 

'Project > standard' 카테고리의 다른 글

1/72 악역1호 (AKUYAKU #1)  (0) 2016.08.15
1/20 천공의 성 라퓨타 (Flaptter) #完  (3) 2016.04.08
1/20 천공의 성 라퓨타 (Flaptter) #01  (0) 2016.03.24
1/20 나우시카 (Riding on KAI)  (0) 2016.03.20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BlogIcon ㄱㅅ 2016.04.13 21: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질문하니만 하겠습니다 ㅎ 보통 탈것들(각지거나 평평한 부분이 있는 모형) 들도 스컬피로 제작하시나요?

    • BlogIcon Dunpeel 2016.04.14 0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작환경에 따라 다른것 같습니다.
      직조의 경우 스컬피는 적합하지 않아 에폭시 퍼티를 쓰고,
      복제를 염두한다면 스컬피나 유토도 괜찮습니다.
      프라작업이라면 프라판등을 쓰는게 유용하고요.

  2. 2016.04.13 21: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천공의 성 라퓨타 (플랩터)

Laputa: Castle In The Sky (Flaptter)

天空の城ラピュタ (フラップター)

 

 

1/20 스케일 반다이제 천공의 성 라퓨타 플랩터(이하 라퓨타 플랩터) 입니다.

 

제작과정은 잘 남기지 않는 편인데,

앞서 한번 만들어본 경험이 있기 때문에 '한번의 경험이 남긴 숙제를 해결' 하는 과정을 남겨보고 싶었습니다.

 

1/20 라퓨타 플랩터는 증기기관스러운 스팀펑크 메카닉과 완성도 높은 인물 캐릭터를 함께 만들수 있는 매력적인 킷입니다.

 

한번 만든 킷은 두번만들고 싶다는 생각을 잘하지 않지만, 이 킷은 앞으로도 몇번더 만들고 싶은 ~ 다양한 영감을 전달합니다.

 

앞서 제작한 경험이 남긴 숙제는 '동체와 날개, 그리고 인물조형간의 괴리감(?)을 어떻게 해결(연결) 할 수 있을까?' 였습니다.

 

1) 계기판과 조종석, 인물 캐릭터의 섬세한 표현

2) 섬세함이 생략된 동체의 양감(덩어리)

3) 투명한 연질 프라판의 거대한 날개

 

이 세가지 요소를 어떻게 규형있게 연결하여 완성할 수 있을까?

 

앞서 제작에서도 해결하기 위한 여러가지 시도를 하였지만, 결과적으로는 만족 할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남겨진 숙제를 해결할 필요가 있습니다.

 

 

먼저 동체입니다.

제공되는 동체는 뼈대가 되는 골격에 얇은 황동판을 입히고 리벳으로 고정시킨 느낌 or 주조방식으로 사출한 철판을 리벳으로 고정시킨 느낌입니다.

 

여기서 아래 두가지 방식을 놓고 선택의 고민을 합니다.

1) 기본 동체의 연결부를 컷팅하여 작은 구겨짐등의 표현으로 얇은 황동판의 자연스러운 이미지를 연출할 것인가?

2) 철판을 고정된 틀위에 올리고 단조하여 동체의 표면을 완성하는 느낌으로 연출한 것인가?

 

고민 끝에 해보지 않았던 단조의 느낌(2번)을 선택하였습니다.

투박하지만 표면상의 다채로운을 강조한다면 디테일한 조종석과 피규어 도색과 연결이 보다 자연스러울 것이라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표면의 단조연출을 위한 작업은 아래 영상을 참조해주세요.

향의 열을 이용해 표면을 조금씩 녹여가는 방법입니다. 열에 의해 눌려지는 부분이 마치 망치로 철판을 두드려 펴나가며 동체의 표면 형태를 완성한 효과를 만듭니다.

 

 

 

 

 

 

아래 사진은 전체적으로 표면처리가 완성된 사진입니다.

여기서 스폰지 사포등을 이용해 표면을 부드럽게 가공합니다.

 

 

 

 

아래 사진은 스폰지사포를 이용한 표면처리후 리벳작업을 끝낸 사진입니다.

리벳의 표현은 다양한 방식으로 가능합니다.

기존에 판매하는 리벳형태의 파츠를 구매하여 사용해도 되고,

좀더 섬세한 작은 스케일에서는 황동성등을 이용해 리벳을 만들어 사용합니다.

반원형태의 파츠를 구매해서 붙여주는 것도 방법이고,

작은 구슬형태나 볼트형태의 메탈파츠를 사용하는 것도 방법입니다.

작업 방향에 맞춰 각자의 방식으로 선택하고 작업하면 됩니다.

 

제 경우는 1mm PS 수지 원형 프라봉을 이용했습니다.

리벳표현이 들어갈 부위에 핀바이스 1mm 날로 구멍을 뚫어주고,

1mm 프라봉을 박아준 뒤에,

향을 이용해 프라봉의 끝부분을 녹여주었습니다.

PS 프라봉의 끝부분에 열을 가하면 원형형태로(바둑알 형태로) 녹으며 펴지게 됩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20

 

바람계곡의 나우시카 (Riding on KAI)

風の谷のナウシカ (カイに乗るナウシカ)

Nausicaa Of The Valley Of Wind (Riding on KAI)

 

 

프라모델스러운 만드는 재미나 흥미로움은 없지만,

지브리+ 반다이답게 만족스러운 결과물을 얻을 수 있는 제품입니다.

 

지브리+반다이킷의 특징은,

알아서 이쁘게 도색해라를 권장하며, 배려하는 차원에서 꼼꼼히 파츠를 분할해주고 있습니다.

 

나우시카의 얼굴조형과 에폭시퍼티 가공을 요구하는 약간의 단차을 제외하고는 무결점에 가깝다고 생각합니다.

 

개인적 선택(타협) 사항이겠지만,

파손을 막기 위해 뭉퉁하게 나온 고삐와 등자끈, 그리고 생략된 총끈에 아쉬움이 있어, 프라판을 끈형태로 얇게 잘라 열을가해 추가했습니다.

 

컬러링은 애니메이션 원작에 충실했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700 우주전함 야마토 (뉴 메카닉 모델)

1/700 Space Cruiser Yamato (Mechanical Version)

1/700 メカニックヤマト (宇宙戦艦ヤマト)

 

 

1/700 스케일의 메카닉버전 우주전함 야마토 입니다.

반다이 구형 프라모델인만큼 사출 상태도 좋지 않고, 유격도 조금은 있습니다.

 

전함의 중심으로 한쪽면을 통으로 오픈하여 내부 기믹을 볼 수 있도록 만들어진 모델입니다.

처음에는 내부기믹의 디테일업으로 작업하려 했는데,

오픈되어 보여지는 효과가 단순하고 입체적인 효과가 좋지 않아 외장을 컷팅하는 방식으로 제작방향을 변경하였습니다.

 

전함 외장의 내부와 프레임을 먼저 도색하고,

외장 내부에 프레임 조립후에 외장을 결합하고,

노출되는 부분을 젖은 휴지와 미친 마스킹으로 꼼꼼히 막은 후,

외장을 도색하는 방식으로 진행했습니다.

 

조립이 친절한 제품은 아니었지만, 한번 정도는 다른 방식으로 만들어 보고 싶은 제품이었습니다. 

 

 

* 사진을 찍고 보니 마스킹작업에 사용된 휴지가 붙어 있고... 전함 앞부분의 닻을 조립하지 않았네요;;;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메카콜렉션 우주전함야마토 (メカコレクション 宇宙戦艦ヤマト) no.1

 

메카콜렉션 길이 약 전장 12.5cm로, 야마토 프라모델중 가장 작은스케일의 프라모델입니다.

우주전함야마토의 전장이 265.8m로 제품의 스케일은 대략 1/2000 입니다.

 

우주전함야마토 2199 개봉이후 야마토의 새로운 버전들이 프라로 출시되는데,

메카콜렉션 역시 신버전이 출시되었습니다.

 

아래 박스의 비교입니다 / 사이즈는 같습니다. 

위의 사진이 1979년에 출시된 제품이고, 아래가 2014년에 출시된 제품입니다.

35년의 시간이 있기에 제품의 기술력은 상당한 차이가 있습니다.

 

하지만 두 제품 모두 출시 당시의 반다이 프라제조 기술력을 대표할만큼 높은 퀄리티를 가지고 있습니다.

 

박스와 가격만을 놓고 보면, 상당히 가볍게 조립할 수 있게 여겨지지만,

막상 까보면 개인적으로 건프라 RG킷을 중급이라고 볼때, 이 킷은 중상정도의 레벨이라 생각됩니다. (핀셋과 확대경, 접착제가 필요한 제품)

 

 

 

 

1979년 메카콜렉션 우주전함야마토

 

 

 

 

2014년 메카콜렉션 우주전함야마토

 

 

 

 

메카콜렉션 우주전함야마토 크기 (에나멜 병의 높이 5cm)

 

 

 

 

1979년 메카콜렉션 우주전함야마토 완성사진

모든 파츠의 다듬기와 접합선 수정이 필요, 베이스의 경우 2014년 버전보다 디테일이 우수(양각화된 명패가 부착되어 있음)

우주전함 야마토를 생각하면 떠오르는 이미지의 원형으로 프로포션의 경우 2014년 제품보다 우수하다고 여겨짐.

 

 

 

 

 

 

 

2014년 메카콜렉션 우주전함야마토 완성사진

2013년에 출시한 1/500 스케일의 야마토2199의 디테일을 1/2000 스케일로 출시한 제품.

작업과정에서 조금이라도 방심하면 포신등이 부러질 수 있는 위험이 있는 섬세한 킷으로 제작시 주의가 필요.

야마토 하부의 중앙을 관통하는 접합선 수정과, 지나치게 도드라지는 패널라인을 눌러지는 작업이 필요.

 

 

 

 

 

 

 

1979년 제품과 2014년 제품 비교 사진

 

 

 

 

 

 

한 번은 즐겁지만, 두 번은 피곤한 제품~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반다이가 인체형태로 가동이 가능한 피규어 완제품을 프라모델화 시켜왔는데,

지금까지 발매된 제품중 스톰트루퍼가 가장 성공한 제품이라고 여겨집니다.

반다이의 기술력이 아닌, 스톰트루퍼가 프라모델화에 최적화 되었다고 보는 것이 맞겠습니다.

 

1) 박스아트

이 제품은 박스아트가 일단 압권입니다. 안타깝게도 박스는 수집하지 않기 때문에, 반다이가 박스에 대한 애착을 갖지 않도록 그냥 골판지로 발매해주면 좋겠네요. 버릴때 갈등이 생기거든요.

 

2) 제품구성

크게 블랙의 A런너와 화이트의 B런너, 그리고 폴리캡 등으로 구성됩니다.

데칼은 씰과 습식 두가지고요.

 

3) 조립특징

 

1) 웨더링이 아니라면 부분도색 완성이 정답

스톰트루퍼의 단순한 색분할이 깔끔하게 잘 출시되어, 가조만으로도 충분히 도색이상의 완성도를 뽑아낼 수 있습니다.

단 부분도색은 필수라고 봅니다.

 

2) 까다로운 공정작업

단순란 런너구성과 조립과정에 비해 손이 많이 가는 제품입니다.

이유는 화이트 런너가 광이나는 글로스인젝션으로 출시되었습니다.

그리고 특정 부위만 언더게이트를 적용하였고,

무시할 수 없는 부분들에 게이트가 자리하고 있으면,

여기에 곡선처리된 부분이 많아 사포질이 최소 두단계가 적용되고, 완벽하게 정리하려면 콤파운드는 필수입니다.

 

3) 소소한 재미가 있는 A런너

처음 박스를 열고 클리어 런너가 없는것에 당황했습니다.

스톰트루퍼의 고글 부분이 클리어이기 때문입니다.

뭐야.. 라면 그냥 만들다 A런너에서 은은한 초록빛을 발하는 클리어 그린 코팅 부품의 발견.

특별한 것은 아니지만, 가동성 확보를 위한 연질의 부품들과 컬러구성 등에 작은 감동을 느꼈습니다.

 

4) 개수하면 완벽하게 뽑을 수 있는 장점.

관절부위의 이질감은 크지 않으나, 완벽한 피규어 형태로 만들고 싶다면

탄력있는 천소재를 이용해 개수가 편리하도록 부품 구성이 되어 있습니다.

 

5) 쓸 수 있는 데칼은 헤드의 볼따구 습식데칼 뿐.

데칼을 사용하지 않고 부분도색을 한다면,

스카이블루, 실버, 라이트 시 그레이 정도면 충분합니다.

부분도색 위치가 양각과 음각화 된 부분이어서 작업이 수월합니다.

직접 씰이나 습식을 붙여보면, 왜 부분도색이 필요한지 알 수 있습니다.

 

6) 원작 재현의 훌륭함, 하지만 떼샷을 만들기 위해선 목적과 인내심이 필요

단순한 조립으로 고가의 피규어에 부족하지 않은 완성도를 보여주는 제품입니다.

동일한 구성으로 출시된 다스베이더의 엉성함과는 비교할 수 없습니다.

(개인적으로 다스베이더는 망토를 가동형과 고정형 두가지로 출시했다면 좋았겠다 생각합니다.)

부분기믹이나 연질부품의 적용을 통해 가동성 또한 매우 좋습니다.

그래도 이 제품은 지나치게 만드는 재미가 없습니다.

그리고 단순한 제품이 파츠를 다듬는데 손이 많이 갑니다.

결국 하나 이상만들기는 매우 피곤한 제품입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제품의 품질도 좋고, 여러가지로 힐링이 된다(?)고 할까요...

기분 좋은 만들기입니다.

 

1/48에서 구현된 내부 디테일을 보여주기 위해 작은 개수를 하였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확실히 지브리 킷은 잘나옵니다.

지브리 애니 킷이 파인몰드와 반다이에서 나오는데, 지브리의 검수가 들어가는 것인지 확실히 만족스럽게 나옵니다.

도색을 위한 파츠분할 역시 훌륭하고, 아다리 또한 굿!!!

 

파인몰드 제품의 유일한 단점이라면, 피규어의 퀄리티가 떨어진다는 점이겠지만, 제작 시기나 다른 제조사의 동스케일과 피교하면 그래도 좋은 편입니다.

 

붉은돼지의 전투기는 1/72 스케일과 1/48 스케일로 출시되고, 전기형과 후기형으로 각각 출시되었습니다.

 

1/48스케일의 장점은 비행기 내부와 엔진부의 디테일에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이런부분을 완성후 덮어버린다는 것이 아쉬워 동체외부를 잘라내어 손잡이로 열고 닫을 수 있게 제작했습니다.

고정은 역시 자석이고요.

 

1/48 스케일이기 때문에 확대해서 보면 좀... 지저분 하지만 육안으로 보면 지브리스러운 컬러에 봐줄마하게 도색되어있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MG] RX-78-2 GUNDAM ve.3.0 관련 완성을 많이 올리게 되네요.

미묘한 차이지만 데칼과 소소한 파츠변화에 따른 버전의 변화 또한 정리할 필요가 있어서요.

더 이상 3.0 퍼스트를 만들 일은 없을 것 같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퍼스트 3.0 확장세트의 습식데칼 구성을 보는 순간!

반다이 제작팀(또는 마케팅팀)이 요구하는 바람직한 소비자의 자세를 깨달았습니다.

3.0의 '3'은 '퍼담빠라면 최소 3대는 구매해야 하는것 아니냐?' 란는 의미도 있습니다.

 

오다이바 그린도쿄 버전, 시즈오카 버전, 다이버시티 프론트 도쿄 버전... ;;

 

개인적으로 판매방식에 큰 불만은 없습니다.

불만이라면 화려한 색분할 만큼이나 다듬어야 할 파츠가 많았다이고, 애매한 색분할과 사출컬러에 섬세한 도색부위가 많아 제작시간이 적지 않았다 입니다.

* 아쉬운 점은 30주년 HGUC 한정판에 있던 베이스가 확장셋에 포함되지 않았다는 점. 이것도 나중에 추가된 3.0 한정판으로 나오지 않을까? (워낙 퍼스트의 한정은 무궁무진해서 예측한다는 것 자체가 무모한 에너지 낭비죠...)

 

3.0인 만큼 확실히 다릅니다. 개인적으로 가장 유사한 킷이 '뉴건담버카'가 아닐까 합니다.

조립시에 주의점은 게이트를 확실하게 정리하지 않으면 조립이 제대로 되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가동성이나 외장의 단단한 결합을 위해서는 단단히 게이트를 정리해야 합니다.

 

발매에 앞서 논란이 많았는데, MG  퍼스트의 전버전을 만들고 비교 전시해 본 분들은 3.0이 외형에서 느껴지는 품질이나 섬세함에서 확실히 앞서나가고 있음을 느낄 수 있을겁니다.

 

* 개인적으로 반다이에서 우수소비자로 책받침이라도 하나 보내줬으면 좋겠네요.

 

 

 

 

'Project > standard' 카테고리의 다른 글

[MG] RX-78-2 GUNDAM ve.3.0 / 버전별 정리  (0) 2013.09.22
[MG] RX-78-2 GUNDAM ve.3.0 / 완료  (0) 2013.09.21
퍼스트건담 3.0의 매력  (0) 2013.08.31
[MG] RX-78-2 GUNDAM ve.3.0  (0) 2013.08.26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