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디자인 1세대 조영재 교수님. 

솜털이 미세하게 떨리는 듯한 그런 좋은 느낌.   

 

'미친듯이 몰두하고 개척하라.'


2014년 9월 11일, 디자이너 명예의 전당 8인의 인터뷰中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D's folder > not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끼니를 굶고 있습니다.  (0) 2017.09.12
조영재 교수.  (0) 2017.09.10
청소년 보호법! 범죄자 보호법?  (0) 2017.09.04
김구라.  (1) 2017.08.31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