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밴타블랙을 보았을때, 리나 인버스의 기가슬레이브 주문을 떠올랐습니다 '어둠보다도 더욱 어두운 자 밤보다도 더욱 깊은 자...'


현실의 일부가 잘려나간 듯한, 잠시 보는 것만으로 정보적 해석의 불가에서 오는 현기증을 느끼게 하는 밴타블랙.


밴타블랙(Vantablack) 도료는, 모든 빛을 흡수하기에 육안으로 음영을 구분할 수 없어, 어떠한 면에서 보아도 블랙의 평면으로 인지됩니다.


일반화된 도료가 아니기 때문에, 죽기 전에 사용해 볼 수 있는 기회가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그나마 시중에서 구매할 수 있는 가장 어두운 블랙이, 'BLACK 2.0 - The world’s mattest, flattest, black art material' 입니다.


https://culturehustle.com/products/black-v1-0-beta-the-world-s-mattest-flattest-blackest-art-material 


샘플 결과물만 보았을때, 밴타블랙만큼은 아니더라도 보는 각도와 환경에 따라 어느정도 음영의 구분이 가지 않네요.


한번쯤 경험해 보고 싶은 욕구에 밴타브랙이 경제적 활용가치가 떨어져 시판되길 기대해 봅니다. 



▶ 밴타블랙 도색시 예상 이미지


'Project > sketch'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피싱 게임 콘트롤러  (0) 2018.05.29
밴타블랙(Vantablack) 도색  (0) 2018.02.05
마스크에 날개를 달면 어떻게 될까? (마스크+생리대)  (0) 2017.12.30
Gundam Shield Hairpin  (0) 2017.08.18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