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마모토 미치오 (山本迪夫) 감독의 흔히 '피를 빠는 3부작' 영화입니다.


1970년부터 1974년까지 여주를 제외한 동일한 주조연 배우들이 등장하고, 흡혈귀를 소재로 하고 있습니다.

영화를 보면서 처음 드는 놀라움은, '화질이 지나치게 좋다' 입니다. 1970년에 제작된 영화라고 믿기 어려울 정도로 화질이 좋습니다.


'악마는 바다를 건너 온다' 

전국시대부터 이어져온, 이방인을 경계하는 일본인.


당시에는 꽤나 무서운 공포영화였을지 모르지만, 반세기에 가까운 시간이 지난 지금에 있어서 '전혀 무섭지 않습니다.'

심장에 전달되는 미세한 감흥도 없기에, 영화의 세트와 등장하는 가구, 자동차 디자인, 배우들의 패션과 메이크업을 주목하게 됩니다.

3부작에 참여한 배우들 중 일부는 이미 고인이 되었고, 현재 일본을 대표하는 원로배우로 남아있는 분도 있고, 정치계에 입문한 사람도 있습니다. 


오랜만에 일본 고전영화를 보았기 때문일까, 가장 흥미로운 부분은 대사입니다.

대사가 매우 담백하고 직설적입니다.

현재의 일본인이 자주 사용하는 '이기 때문에, 그랬기 때문에'라는 자신의 생각을 전제로 대화를 이어가는 화법이 없습니다.

문학을 기초로 영화가 제작되었기에 동시대 한국영화가 오히려 불필요한 형용사가 많습니다.

반세기 동안 일본인의 화법도 많이 변화된 것 같습니다.

1970년에 제작된 1편과 1974년 제작된 3편을 비교할 때, 영화의 흥행요소에 여배우의 노출이 포함되는 변화가 있었음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피를 빠는 인형 (幽霊屋敷の恐怖 血を吸う人形, Fear of the Ghost House Bloodsucking Doll, 1970)

피를 빠는 눈 (呪いの館血を吸う眼, Lake of Dracula, 1971)

피를 빠는 장미 (血を吸う薔薇, Bloodsucking Rose, Evil of Dracula, Chi o suu bara, 1974)





'D's folder > cont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우스 (ハウス)  (0) 2018.06.04
야마모토 미치오의 피를 빠는 시리즈.  (0) 2018.06.02
아시걸 (アシガール)  (0) 2018.06.02
콰이어트 플레이스  (0) 2018.05.22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