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를 보기전, 영화의 사전정보를 보고 일드 '마더'가 떠올랐다.


충분히 예상가능한 감정의 소모를 즐기는 영화.


권선징악, 인과응보, 기승전결.


지나치게 교과서적인 영화였다.


흐름이 너무 빠르다. 유추하며 공감할 수 있는 틈이 없다. 불필요한 상황과 대사가 너무 많다.


한가지 좋았던 점은 악역의 연기가 좋았다.


아동학대 쓰레기를 쓰레기답게 보여주었다.





'D's folder > cont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녀종말여행 (少女終末旅行)  (0) 2018.11.23
미쓰백 (Miss Baek, 2018)  (0) 2018.11.23
Alpha.2018  (0) 2018.10.28
적인걸 ( 狄仁傑 )  (0) 2018.10.23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