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라는 것이 대부분 불편하지만, 가끔은 뭔가를 느끼게 되는.

'깐깐한 선택' 이라는 타이틀에 맞게, 정말 깐깐하게 잘 만든 광고다.




'D's folder > note'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7 GBWC KOREA - 출품작 리뷰  (0) 2017.08.03
[쉐보레] THE NEXT SPARK TVC 깐깐한 선택 편  (0) 2017.06.20
YG의 불량제품에 대한 변명 (코메디)  (0) 2017.06.16
썰전 223회 리뷰.  (0) 2017.06.16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