습도에 민감하기 때문에, 여러가지 가습기를 사용해 봤다.

디자인, 세척, 추가 기능 등...


여러가지 가습기를 사용하면서 내린 결과는, '가습기는 소모품' 

관리를 잘한다면 3~4년도 사용할 수 있겠지만, 어차피 한해를 사용하고 교체해야할 소모품이라는 것이 나의 결론이다.


4리터 대용량에 3만원도 되지 않는다.

그냥 위에 물을 부어주기만 하면 끝.

신경쓰일정도로 크지도 않고, 밉지도 않다.





'D's folder > note' 카테고리의 다른 글

1980  (0) 2017.11.14
듀플렉스 가습기 DP-9090UH  (0) 2017.11.14
대치동 삼류극장.  (0) 2017.10.23
반다이 제품 불량 문제, 한국소비자원을 통한 해결이 가능할까?  (0) 2017.09.19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