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뉴스만큼이나, 일본의 뉴스도 많이 봅니다.
개인적으로 이번 문제를 통해 한국이 갖고 있는 경제적 정치적 문제점들이 노출되었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한국의 특성, 한국인의 특성.
위기에서 강하게 뭉치고, 위기에서 기회를 발굴해 한단계 성장하는.
저는 이번 위기와 갈등을 진지하게 마주하고, 문제를 극복하고 성장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일본연예인 퇴출, 무조건 사지말자 등의 일본 불매운동은 솔직히 조금 염려됩니다.
매우 단순한 방식으로 접근한 단발적(이벤트적) 문제해결 방법이라고 여겨집니다.
염려하는 이유는, 정치적 문제가 국민적 갈등으로 확대되기 때문입니다.


금일자 야후를 보니, 가장 많이 본 기사가 대부분 조선일보의 일본어판입니다.
정치에 그다지 관심없는 일본 국민을 자극하여 한일 갈등에 일본인들을 동참하게 만들기 위한 기사들.
한일정치 갈등을 범국민적 갈등으로 확대하기 위한 소재로 불매운동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그렇다고 불매운동을 하는 것이 나쁘다고 생각하진 않습니다.
개개인이 문제를 심각하다 여기고 각자가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하는 것이니까요.
다만 이것을 전면에 내세워(정치적 선전과 같이), 일본에 대한 감정적 갈등을 확산시키거나 불매가 문제해결의 방법이라고 선동하는 것엔 문제가 있다고 봅니다.
마치 '우리 이만큼이나 화났어. 니들 가만 안둘꺼야'... 와 같은 어린아이들의 싸움같은.
제가 아베라면, 이러한 현상만을 확대해 보도하는 한국언론을 보고 매우 기뻐할 것 같습니다.


불매... 월드컵 응원과 같이 모두가 뭉쳐 뜨겁게 외치고 행동해서 이번 문제가 해결된다면 좋겠지만,
이번 문제는 국민의 뜨거운 마음만으로 해결될 단순한 문제가 아닌 것 같습니다.
불매를 문제해결의 방법이라 종교처럼 믿고 확신하는 것은 일본이라는 경제대국을 너무 가볍게 여기는 것이 아닌가 합니다.


시간이 지나 일본 정권 교체 등의 정치적 변화로 본 갈등이 유야무야 될 수도 있겠지만,
이번 문제로 노출된 한국의 정치적 경제적 문제는 잠시의 소강상태일뿐 사라지지 않습니다.
근본적인 문제해결을 위해 우리정부와 기업을 응원하고, 지속적인 관심의 시선을 이어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번 위기를 기회로, 작은 도발에도 흔들리지 않는 튼튼한 경제안보를 갖춰야겠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