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템 경고.

D's folder/note 2019. 12. 16. 06:54

 

 

가끔,

오래된 풍경에서, 오래된 장소에서, 오래된 물건에서, 오래된 작품에서

과거의 누군가가 보았을, 만졌을, 남겼을 시간을 떠올린다.

 

이 세상은

어디서 시작되었을까? 존재의 이유는 뭘까? 조물주는 누가 만들었을까?

 

잠시 생각한 것만으로,

시스템에 과부하가 온 듯 다운되버릴 것 같은 위기감을 느낀다.

 

마치 금기된 호기심처럼.

또는 스스로의 제한된 성능에 한계를 느끼는.

 

항상 같은 의문을 갖고, 같은 단계에서 시스템 경고음은 울린다.

 

누가는 없다. 어떻게가 시작이다.

'D's folder > note'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20.  (0) 2019.12.31
시스템 경고.  (0) 2019.12.16
theme  (0) 2019.12.14
Son Heung-min  (0) 2019.12.08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