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대로 재미없고 유치할 것이란 선입견을 잡고 봤는데, 이것이 묘한 매력에 빠져 마지막화까지 멈추지 못했다.

부드러운 샤베트랄까? 아슬아슬한 줄타기처럼 작은 솜털로 간지럼을 태우는 듯한 묘한 긴장감과 쾌감.

(오타니 료헤이, 일본에서 자리 잡았구나^^)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