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득하고 이해하기 어려운 현실을 너무나 쉽게 이해하는 등장인물들.

관객의 이해 측면에서 '왜 이렇게 영화를 불친절하게 만들었을까?' 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정주행 이후 이해를 위해 되돌려 보는 과정에서 영화 자체가 테넷(TENET)이라 여겨졌다.

이 영화를 극장에서 보았다면,

난 이 영화를 제대로 이해하기 위해 다시 극장으로 돌아가 영화를 관람하며 과거의 시간을 반복했을 것이다.

 

어떻게 보느냐의 시각 차이에 따란 잘 만든 B급 영화일 수도 있고, 신선한 명작일 수도 있다.

개인적으론 이도 저도 아니다. (흥미롭지만 몰입할 수 없는 영화)

 

 

 

'D's folder > cont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위트홈 (Sweet Home, 2020)  (0) 2020.12.20
테넷 TENET , 2020  (0) 2020.12.18
콘스탄틴 Constantine , 2005  (0) 2020.10.10
악마는 사라지지 않는다 (The Devil All the Time, 2020)  (0) 2020.10.04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