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가타미 花筐 , HANAGATAMI , 2017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오바야시 노부히코 감독의 최근작이다.

스토리와 메시지를 찾기보단 단지 보이는 장면에 빠져들 수 있는 흥미로운 씬의 연결이다.

오바야시 노부히코는 영화감독이라기보다, 미디어 아티스트에 가깝다.

움직이는 매력적 영감으로 가득한 장편 미디어아트.

 

 

 

'D's folder > cont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웨스트월드(Westworld) 시즌 03  (0) 2021.05.19
하나가타미, 2017  (0) 2021.05.09
나의 아저씨, 2018  (0) 2021.05.07
마세티 킬즈, 2013  (0) 2021.05.01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