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tle : 최종병기 하로 / 最終兵器 - ハロ / ultimate weapon - HARO

 

 

scale : 1/288


concept

'아 바오아 쿠 공략전' 이후 지온의 잔재를 소멸하기 위한 목적으로 개발된 MS 입니다.
최초 남겨진 지온군의 탐색을 목적으로 하는 무인 MS로 건담의 파일럿 아무로레이가 개발하였으나,
연방 수뇌부는 탐색 및 파괴로 용도를 변경, 연방 MS 과학자들은 아무로레이의 개발 시스템 및 하드웨어를 변경하여 'MS 하로' 를 완성시켰습니다.

총 3대의 하로가 전장에서 사용되었으며,
'하로 본체 내부에는 하로(M) 30대가 탑재되고, 다시 하로(M) 30대의 내부에는 각 하로(S) 300대가 탑재됩니다.

하로는 적의 탐색후 발견된 MS 를 사용이 불가능한 '제로'의 상태로 소멸시키는 데,
정밀한 탐색 및 구분 시스템의 문제로 전자기기를 장착한 인간 및 생명체에 대한 공격 또한 이루어집니다.
이에 지온은 파괴의 과정이 '메뚜기나 쥐떼'와 같이 지나간 곳에 아무 흔적도 남기지 않는다 하여 '연방의 식인개구리'라는 속칭으로 말 합니다.

하로의 잔혹성을 언론이 보도하고, 오로지 '파괴의 실효성'만으로 완성된 MS의 공포와 비인간성에 연방의 시민단체 및 일부 연방군사령부 역시 사용의 중단을 요구합니다.

3대의 기체중 2대는 내부에 폭탄을 내제한 자살특공 자쿠부대에 의해 파괴되었으며,
마지막 1대는 연방군이 회수조치 합니다.

MS 하로는 1년전쟁의 종반부에 개발된 연방의 최종 MS 입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