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 개인적인 경험에 근거한 개인적인 해석일 뿐입니다.

 

 

'팔리는 그림, 팔리는 작가란' 공용될 수 있는 약속된 화폐와 같은 개념입니다.

 

한국은행의 1만원권이나 5만원권, 수표와 같은 것입니다.

 

호당판매가의 개념은 일반적인 메이저라인의 중진작가에 대한 가격책정이고,

 

국내외 탑클라스의 작가는 작품별 가격이 1억원권 등의 고가권 화폐기준과 같은 거래상품입니다.

 

 

 

작품은 큰 금액을 현찰이나 금괴로 보관하는 것보다 쉽고, 거래상에 세금문제가 해결되기 때문에 선호하는 품목입니다. 

 

예를 들어, 호암미술관과 같은 대형미술관에서 전시한 작가는 얼마후에 서울옥션과 같은 경매시장에서 작품이 공개되어 경매후 판매됩니다.

 

 

호암미술관에서의 전시가 경매에 앞서 단순하게 작가를 인정하고 홍보하는 차원이 아닙니다.

 

호암미술관에서의 전시는 공용화폐로서의 가치를 인증하는 것이고, 서울옥션에서의 경매는 인증한 고가의권을 현금으로 거래하는 것입니다.

 

 

개인적으로 화랑을, 증권거래소와 같은 개념의 '그림거래소'로 봅니다.

 

 

물론 순수하게 작품이 좋아서 구매를 하는 콜렉터분들이나, 열정적으로 작업하여 순수하게 작품만으로 인정받아 성공하는 아티스트가 있습니다.

 

이런 분들이 있기에 비아트한 메이저 그림거래소의 이미지가 희석되는 거겠죠.

 

 

 

그림을 시장의 개념에서 보는 대다수의 화랑, 그리고 그러한 화랑이 선호하는 작가들은,

 

주목할만한 인맥에서 성장했거나, 해외 수상등 홍보할 스토리가 있거나, 대학교수와 같이 표면적으로 인정할 수 있는 스펙을 가진 작가들입니다.

 

그리고 이러한 작가들의 특징이 냉정한 비즈니스개념에서 작업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국내 대학교수들의 그림을 볼때, 작품실력으로 대학교수가 되는 사람은 드물었습니다.

 

목표의 위치에 오르는 사람은 순수한 열정을 포장할뿐, 내면은 성공을 위한 야망과 욕심이 충만합니다.

 

 

 

 

사라지는 작가들.

 

순수하게 피워 순수하게 지는 작가도 있고,

 

게으름을 피우며 하루 8시간의 일반적 노동조차 안하는 작가도 있고,

 

메이저에 대한 시기가 탐욕에 비뚤어져 썩어 사라지는 작가도 있습니다.

 

 

 

이중, 작가다운 작가가 작가답게 작업을 하다 사라지는 현실.

 

작가다운 작가가 멍청해서가 아니라,

 

순수하게 작품을 봐주는 소수의 사람들이 열어놓은 순수한 틈새의 빛이 있기 때문입니다.

 

 

 

'D's folder > note' 카테고리의 다른 글

후회.  (0) 2016.07.02
그림 시장의 이해.  (0) 2016.05.27
순수한 열정이 만드는 결과적 사기.  (0) 2016.05.25
피규어의 프라화를 예상.  (0) 2016.05.25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