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 방탄소년단 (防弾少年団)

BTS 의 모든 MV는 전주가 나오고 10초면 충분했다.


처음 이 그룹이 나왔을때, '방탄+소년단' 이라는 이름이 다소 세련되게 여겨지지는 않았다.

(방탕스러운 자유로운을 방탄이라 했을까? 철갑과 같은 단단함일까? 설마 방시혁의 '방'은 아니겠지...)


그리고 오늘 태어나서 처음으로 K-POP 보이그룹의 음원을 구매했다.


Blood Sweat & Tears

Fire

DNA

Not Today

FAKE LOVE


팬들을 위해 무엇을 보여줘야 할지, 무엇을 해야 하는지 알고 있고 그것을 할 수 있는 BTS.

단순히 보이그룹이라 말할 수 없는, 아티스트라기 보다는 디자이너라 부르고 싶은 그룹이다.

시간이 지나도 이보다 완벽에 가까운 음악과 퍼포먼스가 나올 수 있을까?

반항미, 귀여움, 섹시함, 남성미... 앨범별로 다양한 매력을 표출하고 있다.

다양한 컬러를 가지고 있지만, BTS만의 정체성이 확실하다.

'FAKE LOVE MV'에서 정점을 경험했다.

BTS 의 경쟁자는 BTS 인 것 같다.

흥미로운 점은 그들의 모든 음악과 MV는 달아오르는 분위기를 극한까지 끌어올리며 마침표를 찍지 않는다.
뭔가 아쉬운 흐릿한 쉼표에 다음을 기대하게 만든다.



'D's folder > cont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콰이어트 플레이스  (0) 2018.05.22
BTS (방탄소년단)  (0) 2018.05.20
시그널 장기 미제 사건 수사반 (일드, 2018)  (2) 2018.05.16
라이브 (Live)  (0) 2018.05.07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