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달서구에 있는 원시인 석상이다. 길이만 20m에 이른다.

이 석상을 만든 이유는, 대구 달서구를 선사시대를 상징하는 도시로 브랜드화하기 위한 이미지 메이킹의 일환이다.

대구 달서구 주민들은 수십억의 예산을 낭비하는 이해할 수 없는 구청의 행태를 비판한다.


달서구 주민들은 이해할 수 없다.

미스테리는 이렇게 시작된다.


수천년이 지나 원시인 석상을 발견한 미래의 인류는 석상을 놓고 고민에 빠질 것이다.

이것이 만들어진 시기는 언제일까?

과거의 인류는 어떻게 바위를 옮겼을까? 

왜 이러한 거대조형물을 만들었을까?


거대 석상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직접 두눈으로 지켜본 주민들도 이해할 수 없는 미스테리를, 미래의 인류가 고민한다하여 답을 찾을 수 있겠는가.

결국, 답이 없다!

(답이 없는 짓거리가 답이 없는 결과로 남을 뿐이다.)


미스테리는 이렇게 만들어진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