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노마스크에 비할 정도로 형편없는 돈낭비가 무엇인지 보여주는 영화다.

이 영화를 언급하는 이유는, 할리우드에 일본 우익의 자본이 침투될 때 어떤 결과물이 나오는지 보여주는 대표작이기 때문이다.

2010년대 후반의 중국자본이 침투된 할리우드 영화와 크게 다를 바 없다.

차이가 있다면,

중국 자본의 영향을 받은 영화가 중국이 세계를 구하는 반면,

일본 자본의 영향을 받은 영화는 일본이 미국과 동등한 위치에 서서, 미국의 인정을 받으며, 미국과 함께 세계를 구한다는 점이다.

이것은 단지, 눈치보지 않는 쓰레기와 눈치보는 쓰레기의 차이일 뿐이다.

 

'D's folder > cont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존 큐 (John Q, 2002)  (0) 2020.05.23
배틀쉽 (Battleship, 2012)  (0) 2020.05.16
아바타 Avatar , 2009  (0) 2020.05.16
헌트 (The Hunt, 2020)  (0) 2020.05.07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