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tu.be/dyRsYk0LyA8

 

개인적으로 블랙핑크는 데뷔시기의 SQUARE ONE & TWO 가 가장 좋다.

'마지막처럼'이 뜬금포가 되며 음악 자체의 정체성도 상실해가고 있다.

 

이번 앨범의 타이틀곡 역시 정체성이 없는 것이 컨셉인걸까?

90년대 클럽팝을 연상시키는 후반의 반전이 매끄럽지 못하다.

음악은 90년대의 느낌인데 뮤비의 배경은 80~00 년대가 믹스되어 혼잡하다.

특히 뮤비는 의미 없는 소모적 일탈행위가 반복될 뿐이다.

뭔가 화려한 것을 빵빵하게 가득 채우고자 하는 의식만 있을 뿐, 무엇을 (전)하고자 하는지에 대한 의미가 없다.

 

깊이 있는 기획력이 부재. (YG의 한계는 여기까지 인가.)

아시아의 한계를 넘기 위해선, 멤버들의 음악성과 정체성(추구하는 일치된 방향)이 우선시 될 때 가능한 것 같다.

세계를 노린다면 이제 블랙핑크 멤버들 스스로 그들의 이야기를(음악을) 만들어 나가야 하지 않을까.

 

블랙핑크에 의한 블랙핑크로.

 

'D's folder > idol' 카테고리의 다른 글

'K'의 조건  (0) 2020.10.06
BLACKPINK – ‘Lovesick Girls’ M/V  (0) 2020.10.02
니쥬(NiziU), 2020.12.2 Release  (0) 2020.10.02
유아(YooA) - 숲의 아이 (Bon Voyage)  (0) 2020.09.13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